여주시, 파사성 발굴조사 현장에서 2기의 원형 집수지 확인 > 문화예술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문화예술

여주시, 파사성 발굴조사 현장에서 2기의 원형 집수지 확인

통일신라~조선시대에 이르는 파사성의 역사성이 발굴조사로 확인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영국 기자 작성일 21-11-23 20:07

본문

추가 01- 조사지역 전경.jpg

조사지역 전경


여주시(시장 이항진)는 한성문화재연구원(원장 김병희)과 함께 여주시 대신면 천서리에 위치하고 있는 사적 제251호 파사성(婆娑城)에 대한 문화재 9차 발굴조사를 실시하였다. 

 

2021년 문화재청의 문화재 보수정비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된 이번 발굴조사 결과, 통일신라~조선시대 축조된 성내 원형 집수지(集水池) 2기가 확인되었다. 

 

파사성은 여주의 대표적인 산성으로 남한강의 길목에 자리한 요충지로 지리적 중요성이 높았던 곳이다.

 집수지가 확인된 지역은 파사성 중앙의 평탄지로 이번 발굴조사 결과 이 평탄지에서는 2기의 원형 집수지와 부속시설, 건물지 등이 확인되었다. 

 

집수지는 인위적으로 물을 모이게 하여 산성에서 장기적인 생활이 가능하도록 하는 중요한 시설로 파사성에서 정확한 구조가 확인된 것은 처음이다.

 

중앙에 위치한 1호 집수지는 지름 8.2m의 큰 원형 집수지로 통일신라시대 처음 축조되어 사용되다가 조선시대의 더 큰 규모로 개축되었던 것으로 보인다. 

 

집수지의 주변으로는 부석시설과 담장 등을 갖추고, 대형 건물지 등이 가깝게 배치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어 집수지를 중심으로 성 안의 건물 배치가 이루어졌던 것으로 추정된다. 

 

내부에서는 목간(木簡)과 함께 임진왜란 전후에 제작된 ‘右’자명의 백자편이 출토되어, 선조 25년(1592) 유성룡의 발의에 따라 승군 의암(義巖)이 성을 대대적으로 고쳐쌓았다는 기록과 부합되고 있다. 

 

2호 집수지는 1호 집수지에서 서쪽으로 17m 떨어져 위치하며 최대 지름 7.4m의 타원형 형태이다. 밑으로 갈수록 좁아지는 계단식 구조로 규모에 비해 깊이 있게 축조되었다. 

 

바닥면에는 물의 누수를 방지하고자 두터운 점토를 깔았는데 점토가 움직이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점토 사이에 돗자리를 놓는 기법이 확인되었다. 

 

이러한 축조 방법은 신라시대 산성인 부산 배산성 2호 집수지에서도 확인된 바 있어 통일신라시대 집수지의 특징을 알려주고 있다. 

 

2호 집수지는 통일신라 후기~고려 초까지 사용되다가 폐기되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2호 집수지의 내부에서는 인화문토기 등 통일신라시대 토기 및 기와류와 소뼈를 비롯한 동물뼈(獸骨)가 다수 출토되었다. 

 

동물뼈는 하남 이성산성, 인천 계양산성, 안성 죽주산성 등의 집수지에서도 확인된 바 있어 향후 비교 연구가 기대된다.

 

이와 같이 이번 발굴조사를 통해 확인된 집수지 2기의 구조와 양상은 통일신라시대 말과 임진왜란 전후에 파사성의 군사적 중요성이 커지면서 다양한 시설들이 들어서는 역사적 기록을 고고학적으로 뒷받침하고 있어 주목된다. 

 

여주시는 1999년부터 파사성에 대한 연차 발굴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이번 9차 발굴조사를 통해 성내 원형 집수지와 건물지 등의 축조 양상과 배치가 확인됨에 따라 발굴조사 결과를 반영하여 향후 파사성에 대한 순차적인 보존 및 정비를 진행할 계획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4,262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 개인정보처리방침 | 서비스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모바일버전
 
시민프레스l 등록번호 경기,아50702 ㅣ발행인 : 박준혁, 편집인 : 박준혁ㅣ 청소년보호담당관 : 박재철 | 등록일 : 2013-07-03
시민PRESS(siminpress.co.kr) 우[462-122] / email gve72@naver.com
성남 :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희망로 392번길 17 / 031-743-1752
광주 : 경기도 광주시 초월읍 경춘대로 1258-1번길 / 031-743-2295
북부지사 : 의정부시 분야로 33번길 14 (서강빌딩 3층)031-748-5883
<시민PRESS>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복사,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3 sinminnet.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