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 차병원 암센터,다학제 진료2년 연속‘1000례’달성 암 다학제 진료 최고 병원으로 자리매김 > 보건/환경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보건/환경

분당 차병원 암센터,다학제 진료2년 연속‘1000례’달성 암 다학제 진료 최고 병원으로 자리매김

치료제 다양해 지고 신약 속속 나와,다양한 진료과 교수 머리 맞댈수록 치료 성적도 좋아

페이지 정보

작성자 박준혁 기자 작성일 22-01-11 15:06

본문

attached_file.jpg

 

차 의과학대학교 분당 차병원(원장 김재화)암센터가2년 연속 연 암 다학제 진료1000례를 달성했다. 

 

2020년에 이어2021년에도 암 다학제 진료1000례를 기록하며 다학제 진료의 새로운 역사를 쓰고 있다.분당 차병원은 암 다학제를 통해 치료 성적은 올렸고 환자와 보호자의 만족도는100%를 기록했다.


암다학제 위원장인 고광현 부원장(췌담도암)은“국내에 다학제 진료1000례를 달성한 병원은5개 병원 정도”라며“무엇보다 다학제 진료를 통해 환자와 보호자의 불안감이 줄어 들었고 치료 성적이 올라간 것은 괄목할 만한 성과”라고 말했다.

 

분당 차병원 암 다학제 팀은 환자 특성에 맞는1:1맞춤 치료 및 새로운 치료법 발굴을 통해 재발암이나 전이암 등 중증 희귀,난치암 치료 성공률도 국내 최고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분당 차병원 암센터는2016년 췌담도암에 다학제 진료를 도입해 대장암,부인암,갑상선암,두경부암,유방암,간암,폐암을 비롯해 모든 암 질환에 다학제 진료를 시행하고 있다.다학제 진료는 한 명의 환자를 진료하는데 평균5개 진료과7명의 교수가 참여한다.

 

평균 진료 시간은30분이다.환자 만족도 조사에서100%만족도를 보였고 재발암이나 전이암 등 중증 희귀,난치암의 치료 성공률도 높아졌다.내과,외과,혈액종양내과,영상의학과,방사선종양학과 등 관련 분야의 암 전문의가 한 자리에 모여 진단부터 수술,항암 및 방사선,면역항암,신약 치료 단계별로 계획을 짜고 환자맞춤형 치료를 한다.

 

실제 다학제 진료를 받은 환자들의 생존 기간이 향상 됐을 뿐 아니라 진단 당시 수술이 불가능한3기, 4기의 환자들이 항암 치료 후 종양 크기가 작아져 수술할 수 있는 경우도 많아졌다.수술과 외래 일정으로 한 자리에 모이기 쉽지 않은 교수들은 점심시간과 저녁 외래 이후 시간을 택해 열정과 헌신으로 환자들을 치료하고 있다. 

 

최근에는 암환우 카페와 블로그 등을 중심으로 분당 차병원 암센터의 다학제 진료를 받은 환자들의 감동사연이 이어지면서 암환자들 사이에 다학제 진료에 대한 입소문이 퍼지고 있다. 

 

유방암 말기 판정을 받았던 환자A씨는“다른 모든 병원에서 수술이 힘들다고 해서 끈을 놓고 있었는데 분당 차병원 다학제 팀을 만나 다시 치료를 받게 됐고,항암 치료 후 수술까지 빠르게 받을 수 있었다”며“지금은 믿기지 않게 암이 모두 사라진 상태라 정기 검진만 받고 있다. 

 

보통 암센터에서 진료를 할 때는 내가 지금 어떤 상태인지 앞으로 어떤 치료를 할지,어떻게 좋아지는지 알 길이 없어 막연하기만 했는데 분당 차병원 다학제 진료를 통해 현재의 상황과 앞으로 어떤 치료를 받을 지 수술은 어떻게 할지 등을 명확하게 알 수 있어서 스스로 치료에 자신감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유방암센터 김승기 교수는“다학제 진료는 가장 최적화된 환자 중심의 진료이면서 주치의가 환자의 치료 방향을 결정하는 데에도 가장 좋은 시스템"이라며“여러 진료과 의료진이 모인 다학제 진료를 통해 환자 치료의 전반적인 맥락을 알 수 있다 보니 주치의로서도 최선의 방법으로 수술 할 수 있어서 치료 성적도 좋아질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분당 차병원 전홍재 암센터장(간암,췌담도암)은“최근 치료제가 다양해지고 신약들이 속속 나오고 있어서 기존의 항암 치료제가 효과가 없었던 암에도 면역항암제 등의 새로운 치료법이 등장하고 있어 다학제 진료를 통하면 생존률을 높일 수 있으므로 포기하지 말고 치료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분당 차병원은 췌담도암,간암,대장암,유방암,부인암,두경부암,폐암,위암,비뇨기암,갑상선암,피부암,유전암 등 모든 암 질환에18개 진료과 전문 의료진과 다학제 전담전문 간호사가 팀을 구성해 다학제 진료를 운영하고 있다. 

 

한편,가장 권위 있는 미국 암치료 가이드라인인NCCN에서도 모든 암환자의 치료율과 완치율을 높이기 위한 치료 방향 결정을 여러 진료과 전문의들이 함께 모여 결정하는 다학제 진료를 강력 권고하고 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344건 5 페이지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 개인정보처리방침 | 서비스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모바일버전
 
시민프레스l 등록번호 경기,아50702 ㅣ발행인 : 박준혁, 편집인 : 박준혁ㅣ 청소년보호담당관 : 박재철 | 등록일 : 2013-07-03
시민PRESS(siminpress.co.kr) 우[462-122] / email gve72@naver.com
성남 :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희망로 392번길 17 / 031-743-1752
광주 : 경기도 광주시 초월읍 경춘대로 1258-1번길 / 031-743-2295
북부지사 : 의정부시 분야로 33번길 14 (서강빌딩 3층)031-748-5883
<시민PRESS>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복사,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3 sinminnet.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