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에만 골절 105만 명, 스키장 안전사고 주의 > 보건/환경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뒤로가기 보건/환경

겨울에만 골절 105만 명, 스키장 안전사고 주의

페이지 정보

작성자 박준혁 기자 작성일 22-01-12 14:56 댓글 0

본문

허동범 연세스타병원장 진료.jpg

허동범 연세스타 병원장

 

방역패스로 사회 곳곳에서 갈등이 유발되고 있다. 지난 주말 백화점과 마트는 새롭게 적용되는 방역패스로 인해 미리 장을 봐두려는 사람들로 북새통을 이뤘다. 미접종자에게 엄격해지는 방역조치로 인해 방역패스 적용이 안되는 시설이 핫플레이스로 떠오르고 있다. 


겨울 스포츠인 스키와 스노우보드를 즐길 수 있는 스키장도 핫플레이스가 됐다. 물론 스키장 내 식당, 카페 등은 방역패스가 적용되지만, 청소년 아이들과 가족 여행을 떠나려고 하는 사람들은 숙소에서 식사를 하면 되기 때문에 더 각광을 받고 있다.


스키장을 이용할 때 조심해야할 부분이 많다. 강원도소방본부에 의하면 도내 스키장에서 발생한 안전사고는 2018년 122건, 2019년 142건, 2020년 98건 등 매년 100건 내외로 발생하고 있다. 슬로프의 결빙된 부분에서 미끄러짐, 다른 사람과 부딪치거나 안전 펜스 충돌 부상 등 다양하다. 많은 사람들이 한정된 공간에서 비탈진 슬로프를 빠른 속도로 이동하기 때문에 시야도 넓게 봐야 된다.


허동범 연세스타병원 병원장(경희대학교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외래교수)은 “다양한 위험에 노출될 수 밖에 없는 스키장에서는 철저한 준비운동으로 근육에 긴장을 주고, 안전보호구를 착용해서 심한 부상을 방지해야 한다. 충돌로 인한 사고는 골절을 동반하는 경우도 많다. 슬로프에 누워 있으면 2차 사고로 인해 더 위험해 질 수 있기 때문에 빠르게 주변에 도움을 요청해서 안전을 확보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스키장 슬로프에서 넘어지면 손을 바닥에 대고 있으면 안된다. 활강하던 사람이 스치고 가면 손가락 골절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물론 넘어졌을 때는 바로 일어나서 끝까지 내려오거나 바깥쪽으로 대피해 있어야 다른 안전사고 노출을 피해갈 수 있다. 물론 슬로프를 완전히 벗어나는 것만큼 안전한 곳은 없다. 


골절 환자는 매년 230만 명 이상이다. 2020년 겨울(12월~2월)의 골절 환자만 105만 여명이었다. 골절은 뼈에 강력한 외력이 가해질 때 많이 발생한다. 스키장에서의 충돌은 빈번하기 때문에 손가락, 팔, 다리 골절뿐만 아니라 척추, 어깨, 갈비뼈, 얼굴, 머리 등 몸의 모든 부위가 골절에 노출이 되어 있다고 보고 조심해야 한다. 


허동범 정형외과 전문의(연세스타병원 병원장)는 “골절은 통증과 압통, 부종, 피부 바깥으로 보이는 점상 출혈 등으로 판단할 수 있다. 심한 경우에는 부자연스러운 움직임도 나타지만 극심한 통증으로 움직일 수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고 쇼크에 빠지는 경우도 있다. 부상에 조심하고, 다쳤다면 비타민D 등 영양분이 많이 함유된 음식을 섭취하면서 충분한 휴식을 취해야 한다. 골다공증 환자는 골절에 쉽게 노출되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를 요한다”고 전했다.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357건 5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siminpress.co.kr. All rights reserved.

사이트 정보

시민프레스(주)l 등록번호 경기,아50702 ㅣ발행인 : 박준혁, 편집인 : 박준혁ㅣ 청소년보호담당관 : 박재철 | 등록일 : 2013-07-03
시민PRESS(siminpress.co.kr) 우[462-122] / email gve72@naver.com
성남 :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희망로 392번길 17 / 031-743-1752
광주 : 경기도 광주시 초월읍 경춘대로 1258-1번길 / 031-743-2295
북부지사 : 의정부시 분야로 33번길 14 (서강빌딩 3층)031-748-5883
<시민PRESS>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복사,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