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 차병원 이비인후과-두경부외과 노종렬 교수팀 항암제 효과 없는 저항성 두경부암 새로운 치료법 제시 > 보건/환경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보건/환경

분당 차병원 이비인후과-두경부외과 노종렬 교수팀 항암제 효과 없는 저항성 두경부암 새로운 치료법 제시

두경부암 포함한 고형암에서 치료제에 반응하지 않는 저항성암의 새로운 치료법으로 기대

페이지 정보

작성자 박준혁 기자 작성일 22-03-29 18:36

본문

reference_file_01.jpg

 

차 의과학대학교 분당 차병원(원장 김재화)이비인후과-두경부외과 노종렬 교수팀은 기존 항암제에 반응하지 않는 저항성 두경부암에PCBP1유전자를 억제해 치료하는 방법을 개발했다.

 

이번 연구는 기초 암 연구를 선도하는 국제학술지인‘레독스 바이올로지’(Redox Biology, IF: 11.799)최신호에 게재됐다.


PCBP1유전자를 억제하면 세포막의 지질과산화로 철분을 이용해 활성산소를 만들어 스스로 세포 사멸을 유도하는‘페롭토시스 세포사’현상이 나타난다.

 

최근 여러 암 연구에서‘페롭토시스 세포사’를 유도하는 것이 암세포 사멸에 중요한 기전으로 제시되고 있다.


노종렬 교수팀은 페롭토시스 세포사를 이용해 저항성 암을 극복하는 치료법에 관한 기초연구를 진행했다.

 

철(Fe)대사와 자가포식(autophagy)방해에 밀접하게 관여하는PCBP1(poly(rC)-binding protein1)유전자가 암세포를 활성화하고 페롭토시스 세포사를 억제해 치료 저항성에 기여한다고 본다.

 

PCBP1유전자를 억제한 그룹, PCBP1유전자를 억제하지 않은 그룹으로 나누어 암 세포의 변화를 관찰했다.


분석 결과PCBP1유전자를 억제한 그룹이PCBP1유전자를 억제하지 않은 그룹에 비해 자가포식과 세포내 불포화지방의 함량이 증가해 페롭토시스 세포사를 유도하는 환경이 조성되어 최대70%p이상 암 치료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PCBP1유전자가 암세포 내 불완전성 철을 줄여 철 대사를 방해하고 페롭토시스 세포사를 억제해 암세포가 잘 죽지 않는 저항성 암의 주요 원인임을 밝힌 것이다.


분당 차병원 노종렬 교수는“이번 연구를 통해PCBP1유전자 억제를 이용해 페롭토시스 세포사를 높여 암 세포를 사멸하는 것이 저항성 암의 새로운 치료 전략으로 제시될 수 있음을 확인했다”며“향후 추가적인 연구로 두경부암을 비롯한 고형암 등 난치암 치료에 효과적인 치료법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 중견연구지원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됐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367건 5 페이지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 개인정보처리방침 | 서비스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모바일버전
 
시민프레스(주)l 등록번호 경기,아50702 ㅣ발행인 : 박준혁, 편집인 : 박준혁ㅣ 청소년보호담당관 : 박재철 | 등록일 : 2013-07-03
시민PRESS(siminpress.co.kr) 우[462-122] / email gve72@naver.com
성남 :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희망로 392번길 17 / 031-743-1752
광주 : 경기도 광주시 초월읍 경춘대로 1258-1번길 / 031-743-2295
북부지사 : 의정부시 분야로 33번길 14 (서강빌딩 3층)031-748-5883
<시민PRESS>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복사,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3 sinminnet.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