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 차병원 대장암 다학제팀,대장암 말기 복막전이 환자 하이펙 수술로 완치(HIPEC;고온 항암화학 관류요법) > 보건/환경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보건/환경

분당 차병원 대장암 다학제팀,대장암 말기 복막전이 환자 하이펙 수술로 완치(HIPEC;고온 항암화학 관류요법)

충수암 복막전이 환자 하이펙 수술로 완치는 국내 처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박준혁 기자 작성일 22-04-26 15:56

본문

분당 차병원에서 하이펙 수술로 건강을 회복한 방씨(사진 왼쪽 네 번째부터)와 외과 김우람 교수, 대장암 다학제팀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JPG

분당 차병원에서 하이펙 수술로 건강을 회복한 방씨(사진 왼쪽 네 번째부터)와 외과 김우람 교수, 대장암 다학제팀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차 의과학대학교 분당 차병원(원장 김재화)암센터 대장암 다학제팀은 대장암의 일종인 충수암 4기 복막전이 환자 방씨(62세,여)가 복강내 온열화학요법인 하이펙 수술(HIPEC•Hyperthermic Intra-Peritoneal Chemotherapy)후 5년 째 암이 재발하지 않아 완치 판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충수암 복막전이 환자가 하이펙 수술을 통해 완치 판정을 받은 것은 국내에서 처음이다.


대장암 다학제 진료팀은 지난2017년 대장암 복막전이로 진단받은 환자에게 종양감축수술 및 하이펙 수술을 동시에 시행했다.

 

환자는2016년 10월 대장암에 의한 천공과 복강 내 다발성 종양으로 1차 응급수술을 받았고,항암치료 이후 2017년 4월 종양감축수술 및 하이펙 수술을 받았다.

 

방씨는 5년이 지난 이후 재발 없이 건강하게 일상생활을 하고 있다.


하이펙 수술은 완치가 어려운 대장암 복막전이 환자를 대상으로 종양제거 수술 후 조금이라도 남아 있을지 모를 암세포를 죽이는 치료법이다.

 

이 치료는 암세포가 열에 약하다는 점에 착안해 항암제인 마이토마이신을 체온보다 높은 42℃로 가열한 후,복강에 뿌려주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배 안에 퍼진 암 조직을 제거하기 위해 종양감축수술을 한 뒤 복강 내에 하이펙 수술을 시행하면 눈에 보이지 않는 미세한 병소까지 제거할 수 있어 복막전이암 환자의 생존률을 높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이펙 수술은 종양제거 수술을 포함해 수술시간이 10시간 이상으로 길고,과정이 힘들어 의료진의 하이펙 수술 역량과 환자의 체력과 건강상태,치료과정을 상세히 살펴 시행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번에 완치 판정을 받은 방씨는“처음 대장암 말기에 복막까지 전이되었다고 진단받았을 때는 눈 앞이 캄캄했다”며“다학제 진료를 받으면서 여러 교수님들이 어떻게 치료해야 할지 자세히 알려주셨고 김우람 교수님께 하이펙 수술을 받은 후,점점 회복되면서 건강이 좋아졌다.

 

다른 암 환자 분들도 포기하지 말고 적극적으로 진료 받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분당 차병원 외과 김우람 교수는“복막전이 대장암이나 충수암은 기존 치료 방법인 수술적 치료만으로 완치가 어려운 상당히 까다로운 병이지만 종양감축수술과 하이펙 수술을 함께 시행했을 때 5년 생존율이20~30%,평균 생존기간을 42개월까지 향상시켰다는 미국과 유럽의 임상 보고가 있다”며“이번 결과는 4기 대장암 중 재발과 사망률이 가장 높은 복막전이 환자들에게 하이펙 수술이 희망적인 치료법이 될 수 있다는 것을 다시 한번 증명한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326건 2 페이지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 개인정보처리방침 | 서비스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모바일버전
 
시민프레스l 등록번호 경기,아50702 ㅣ발행인 : 박준혁, 편집인 : 박준혁ㅣ 청소년보호담당관 : 박재철 | 등록일 : 2013-07-03
시민PRESS(siminpress.co.kr) 우[462-122] / email gve72@naver.com
성남 :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희망로 392번길 17 / 031-743-1752
광주 : 경기도 광주시 초월읍 경춘대로 1258-1번길 / 031-743-2295
북부지사 : 의정부시 분야로 33번길 14 (서강빌딩 3층)031-748-5883
<시민PRESS>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복사,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3 sinminnet.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