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발두통,진단 지연에 따른 우울증과 자살 충동 증가 > 보건/환경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보건/환경

군발두통,진단 지연에 따른 우울증과 자살 충동 증가

분당제생병원 신경과 김병수 박사 연구팀 국제학술지에 게재

페이지 정보

작성자 박준혁 기자 작성일 22-05-04 15:28

본문

분당제생병원 신경과 김병수 과장.JPG

분당제생병원 신경과 김병수 과장

 

분당제생병원 김병수 과장(제1저자)과 한림대 동탄성심병원 신경과 조수진 교수(교신 저자)등으로 구성된 다기관 공동연구팀(한국 군발두통 레지스트리)은 국내 군발두통 환자의 진료 기록(2016년9월부터2020년12월까지15개 대학병원에서 군발두통 환자445명)을 분석한 군발두통의 진단 지연과 예측인자에 관한 연구 결과(연구 제목: Diagnostic Delay and Its Predictors in Cluster Headache)를 지난2월에SCIE급 학술지인프론티어인뉴롤로지(Frontiers in Neurology) 2월호에 발표하였다.


연구에서 환자들의 군발두통 발병 후 첫 진단까지 걸린 시간은 평균5.7년으로 전체 환자 중69%가 발병 후 진단까지1년 이상, 36%는7년 이상의 시간이 소요되었다.

 

연구 결과에서 주목할 점으로는 군발두통이 젊은 연령대에서 발생하는 경우 진단 지연의 기간이 길어질 수 있다는 점이다.

 

특히, 19세 이하 청소년 시기에 발병한 환자군에서는90%이상이1년 이상의 진단 지연을 경험할 수 있는 반면에40세 이상의 환자는 그 비율이9%에 불과하여 젊은 연령에서 군발두통의 진단에 주의가 필요함을 시사하였다.


그뿐만 아니라,연구진은 군발두통의 진단 지연 기간이 늘어나는 경우 정서적 측면에서의 부정적 영향과 두통으로 인한 장애 증가를 확인할 수 있었다.

 

정서적 측면에서 군발두통의 진단 지연 기간이 증가할수록 환자들에게 동반된 우울증의 유병률이 증가하였고,특히 진단 지연 기간이7~10년인 환자군에서는 자살 충동이 있다고 응답한 비율이36.3%까지 증가하였다.

 

이러한 군발두통의 부정적인 정서적 영향은 군발두통이 단순 통증 질환이 아니라 뇌 질환의 일종으로 두통발생과 정서조절에 관련된 신경생물학과 신경해부학적 공통점 때문으로 설명될 수 있다.

 

해당 연구진은 군발두통이 뇌질환으로 가지는 특성을 확인하는 연구분석을 수행하고 결과를 지속적으로 발표해오고 있다.


앞선 연구분석 결과 발표로 군발두통의 우울 및 불안에 대한 영향(연구 제목: The impact of remission and coexisting migraine on anxiety and depression in cluster headache)을SCIE급 학술지인 국제 두통 저널(The Journal of Headache and Pain)에,군발두통에서의 무해자극 통증에 관한 관련 인자와 임상적 영향(연구 제목: Associated Factors and Clinical Implication of Cutaneous Allodynia in Patients with Cluster Headache: A Prospective Multicentre Study)을SCIE급 학술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네이쳐 자매지)에 각각 게재한 바가 있다.


군발두통은 다른 두통과 다른 특징을 보이는데,편측으로만 통증과 자율신경 증상으로 눈물,눈 충혈,코막힘,콧물,안면 부종 등이 동반된다.

 

두통은 보통3시간까지 지속되고 하루8회까지 발생하는데,야간발작을 포함하는 특정 시간 대에 두통 발작이 발생하는 경우가 흔하다.


군발두통은 보통20~30대의 비교적 젊은 성인 연령에서 발병하고 환자들은 보통 수개월 동안 두통 발작이 거의 매일 발생하는 군발기를1~2년 주기로 경험하게 된다.

 

두통 발작이 발생하는 군발기 동안에는 거의 일상생활이 불가능할 정도로 두통 관련 장애를 경험하게 되므로 전문진료를 신속히 받고 두통 조절을 받는 것이 필요하다.


군발두통의 치료는 군발기 동안 두통 발작의 빈도를 줄이고 두통 발작의 강도를 완화하는 군발두통의 예방치료와 두통발작 자체를 완화시키는 급성기 치료로 구성된다.

 

군발두통의 예방치료는 후두부 신경차단 주사,스테로이드제제 투약,리튬 및 베라파밀 같은 경구 약제 등을 사용할 수 있다.


최근 갈카네주맙이라는 항CGRP항체 주사 치료가 편두통에 이어 군발두통의 임상시험에서도 군발두통의 예방치료 효과가 입증되어서 실제 진료 현장에서 사용 중이다.

 

군발두통 발작이 발생하게 되면 고 유량의 산소마스크 치료가 효과적이지만 병원 외부에서 개인차원에서는 사용이 쉽지는 않은 편이다.

 

다만 군발두통 예방치료와 병행하는 경우 트립탄 제제도 효과가 있으므로 전문가와 상의하여 치료계획을 수립할 수 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326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 개인정보처리방침 | 서비스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모바일버전
 
시민프레스l 등록번호 경기,아50702 ㅣ발행인 : 박준혁, 편집인 : 박준혁ㅣ 청소년보호담당관 : 박재철 | 등록일 : 2013-07-03
시민PRESS(siminpress.co.kr) 우[462-122] / email gve72@naver.com
성남 :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희망로 392번길 17 / 031-743-1752
광주 : 경기도 광주시 초월읍 경춘대로 1258-1번길 / 031-743-2295
북부지사 : 의정부시 분야로 33번길 14 (서강빌딩 3층)031-748-5883
<시민PRESS>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복사,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3 sinminnet.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