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HOME > 정치경제
사학연금 임직원들, 허위로 예산 4억 만들어 쇼핑
시민프레스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8.10.12 08:10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사립학교교직원연금공단(사학연금) 임직원들이 2년에 걸쳐 4억 원에 가까운 공단 예산을 유용해 특정 업체의 의류와 가방을 지속 구매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문제는 허위 품의서를 만들어 조성한 불법 예산이었다는 점이다. 

철저하게 교직원 연금을 관리를 해야 할 이들이 불법까지 서슴지 않는 도덕적 해이를 보이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12일(금)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사학연금 종합감사 결과 및 처분내용' 자료에 따르면, 사학연금은 2016~2017년 임직원 의류비 지원을 위해 허위 품의로 3억 9900만원의 자금을 조성했다.    

4억 원에 달하는 예산을 눈먼 돈으로 만들기 위해 사학연금은 총 86개의 품의서를 허위로 만들었다. 교육훈련, 세미나, 워크숍 등의 명목으로 200만~500만 원대 예산을 요구한 후, 이를 사전 협의된 의류업체에 송금해 전 직원이 1인당 구매한도 내에서 의류나 가방 구매에 활용하는 방식이었다.    

감사결과 전 임직원들이 2016년 75만원, 2017년, 100만원씩 1인당 총 175만원의 의류를 구매한 것으로 밝혀졌다.특히 이 같은 불법을 감사해야 할 상임감사마저 자신의 의류 등을 구매하는 등 적극 동참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임감사는 지난 2월 업무 책임과 건강상 이유로 사임했다. 또한 이번 교육부 감사로 사무직 1급 1명이 정직 처분을 받고, 9명이 견책 등 경징계를 받았다. 경고나 주의를 받은 이는 87명에 달했다.     

사학연금 측은 "사학연금을 지방으로 이전하는 과정에서 임직원들의 복리 증진을 위한 의도였다"고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한편, 작년 12월 교육부는 사학연금에 전 직원들에게 지원한 의류비 3억9,900만원 전액을 회수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10월 1일까지 5명으로부터 875만원만 회수했던 사학연금은 국정감사를 나흘 앞둔 지난 8일 전액을 환수했다고 밝혔다.   

박경미 의원은 “공적연금을 투명하게 관리해야 할 공공기관의 임직원들이 허위 품의서까지 만들어 예산을 목적에 맞지 않게 사용한 것은 매우 심각한 문제다”며 “감사를 통해 엄중 문책하겠다”고 밝혔다. / 박준혁 기자
  
 

[ Copyrights © 2018 시민프레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



HOME | 회사소개 | 주요뉴스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홈페이지 이용약관 | 개인정보 취급방침 | 게시물 게재원칙 청소년보호정책 로그인
       
시민프레스l 등록번호 경기,아50702 ㅣ발행인,편집인 : 박준혁 ㅣ 청소년보호담당관 : 박준혁 | 등록일 : 2013-07-03
성남 :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희망로 392번길 17(상대원동) 전화 : (031)743-2295 팩스 : 748-5883 email gve72@naver.com
광주 : 경기광주시초월읍경충대로1258.-1번길.하나의원3층1호 김영국 010-6851-1057
수원 : 경기 수원시 권선구 세류로32 센트럴프라자 2층 204호/수원전화 031-256-9006 팩스 207-8006
<시민PRESS>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복사,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3 sinminnet.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