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지는 현장에서 발굴한 기사를 모아 제작합니다.
>HOME > 사회
탈세 제보자에 포상금 지급한다 용인시, 이달부터 징수액의 최고 15%까지
시민프레스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8.01.04 14:12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네이버    
용인시청사 전경
용인시청사 전경

용인시는 이달부터 지방세 탈루나 체납자의 은닉재산을 제보한 사람에게 포상금을 지급키로 했다고 4일 밝혔다.

그 동안 탈루세액 신고에 대한 포상금 규정은 있었으나 예산이 반영되지 않아 실제 시행은 되지 않았는데 올해 처음으로 예산에 반영됐다. 

포상금은 지방세기본법 시행령에 따라 징수액의 최고 15%까지 지급된다.(별표 참조) 지급 대상은 지방세 탈루자의 탈루세액 또는 부당하게 환급․감면받은 세액을 산정하는 데 중요한 자료를 제공한 사람, 체납자의 은닉재산을 신고한 사람, 버려지거나 숨은 세원을 찾아내 부과하게 한 사람이다.

제보는 세금탈루나 체납자의 은닉재산을 확인할 수 있는 회계서류, 매매계약서 등 구체적인 자료를 갖춰야 한다.신고방법은 용인시청 홈페이지(2월 개설 예정) 또는 용인시청 징수과, 팩스(031-324-2199), 우편으로 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납부능력이 있는데도 고의로 납세를 회피하는 고액‧상습체납자의 체납세액 징수를 위한 시민들의 제보를 기대한다”며 “탈루세금은 법령이 허용하는 한 끝까지 추적·징수해 조세정의를 실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 박준혁 기자

[ Copyrights © 2013 시민프레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네이버  

 

뒤로가기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