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HOME > 보건/환경
분당 차병원 난임센터 송인옥 교수 폐경 수준의 난소기능저하 난임 여성도 40대 이하면 임신 성공률 3배
난소기능 수치 매우 낮은 난임 여성 199명 분석결과 여성의 나이가 임신성공률에 영향
시민프레스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9.03.04 21:50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차의과대학교 분당 차병원(원장 김재화) 난임센터 송인옥 교수는 난소기능저하로 시험관아기 시술을 받은 환자 199명을 분석한 결과 환자의 나이가 40세 이전에 시술하는 것이 40세 이후에 시술하는 것 보다 임신 성공률이 3배 이상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송인옥 교수팀은 2014년부터 2016년까지 난소기능(AMH, Anti-Mullerian Hormone, 항뮬러관호르몬) 수치가 0.1~0.2ng/ml로 매우 낮은 난임 여성 199명을 대상으로 임신 성공률을 분석했다. 그 결과 40세 이하에서는 29.2%, 40~43세 8.9%로 여성의 나이 40세를 기점으로 임신 성공률이 급격히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난소기능저하군에서도 여성의 나이가 임신성공률에 영향을 미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보통 난소나이 측정에 활용되는 AMH는 난소 속 미성숙 난포에서 분비되는 호르몬으로 해 수치가 높으면 난소 안에 배란될 난포들이 많다는 의미이며, 낮은 경우에는 배란될 난포가 적다고 본다. 평균적으로 20대 여성은 AMH 4~5, 35세 이상은 3.0 이하, 40대에는 1.0에 가까운 수치를 보인다. 

이때 AMH 수치가 0.2ng/ml이라면 거의 폐경기에 가까운 수준의 난소기능저하군으로 분류한다.이번 연구 결과에 대해 분당 차병원 난임센터 송인옥 교수는 “난소기능저하군 이라고 하더라도 나이가 많아서 자연스럽게 난소 기능이 떨어진 사람보다는 상대적으로 난자의 질이 좋아서 이런 결과를 얻은 것으로 보고 있다”며 “임신 후 유산율도 40세 이하의 여성에 상대적으로 낮은 걸로 봐서 염색체 이상으로 인한 착상 실패율 역시 낮을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송 교수는 “결혼이 늦은 경우에는 서둘러 병원을 찾아 난소기능 검사를 하는 것이 중요하며, 난소 기능이 떨어져 있더라도 희망을 버리지 말고 빨리 임신을 시도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분당 차병원 난임센터 송인옥 교수는 25년 간 10,000건 이상의 시험관아기 시술을 한 난임 전문의로서 시험관아기시술, 난관 난임, 반복적 착상실패, 조기난소기능 저하, 습관성유산, 착상전 유전자 진단, 자궁내시경 수술 등의 분야에 명의로 손꼽 힌다. 특히, 조기난소기능저하로 인한 난임과 고령 불임환자들의 임신 성공률 증가 등의 다양한 연구를 통해 난임 치료의 선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 박준혁 기자
  
 

[ Copyrights © 2018 시민프레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



HOME | 회사소개 | 주요뉴스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홈페이지 이용약관 | 개인정보 취급방침 | 게시물 게재원칙 청소년보호정책 로그인
       
시민프레스l 등록번호 경기,아50702 ㅣ발행인,편집인 : 박준혁 ㅣ 청소년보호담당관 : 박준혁 | 등록일 : 2013-07-03
성남 :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희망로 392번길 17(상대원동) 전화 : (031)743-2295 팩스 : 748-5883 email gve72@naver.com
광주 : 경기광주시초월읍경충대로1258.-1번길.하나의원3층1호 김영국 010-6851-1057
수원 : 경기 수원시 권선구 세류로32 센트럴프라자 2층 204호/수원전화 031-256-9006 팩스 207-8006
<시민PRESS>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복사,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3 sinminnet.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