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HOME > 보건/환경
제대혈 줄기세포 재생술, 인공관절 수술로 걷는 즐거움을 되찾아
퇴행성 관절염 환자 작년 400만 명 넘어..여성이 남성에 비해 2배↑, 60대 이상이 전체의 82.3%
시민프레스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20.12.23 11:09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집에 있는 시간이 많아졌다. 3단계에 준하는 수도권 비상방역 조치는 외출이 많은 연말연시에 많은 사람들을 집에 있게 할 것으로 예상된다. 집에서 머무르는 시간의 증가로 인해 TV 시청 시간도 늘어나고 있다.


집에서 TV를 시청할 때면, 소파보다는 바닥에 앉아 TV를 시청하는 사람이 많다. 이러한 이유는 우리나라의 온돌문화로 인해 좌식문화가 오래된 관습으로 남아 있기 때문이다.   바닥에 책상다리로 앉거나 구부리고 쭈그리는 자세를 많이 취한다.


기술이 발전해서 로봇청소기도 있지만 방바닥을 청소할 때도 여전히 걸레로 엎드려 닦는 사람들이 많다. 이러한 자세는 무릎관절에 아주 큰 무리를 준다. 그렇기 때문에 집안일을 많이 하는 여성에게서 더 많이 발병한다. 갱년기 등 호로몬의 변화에 의해서 관절염에 생긴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2019년 퇴행성 관절염 환자는 여성이 272만 명으로 남성(132만 명)에 비해 2배 이상 높다는 통계도 있다.   연세스타병원 권오룡 병원장(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교실 외래교수)은 “무릎은 가장 많이 사용되는 관절이기 때문에 관리를 잘해야 한다.


평소 걷기, 가벼운 뛰기 등으로 허벅지 등 다리 근육을 키워두면 관절이 좋지 않더라도 통증이 적게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비만, 무리한 노동, 격한 운동 등이 퇴행성 관절염의 원인이 될 수 있으니 평소에 관리를 잘해야 한다.


젊은 나이임에도 통증이 심하면 줄기세포 재생술을 받아 무릎 연골을 재생시키는 방법도 고려해보는 것이 좋다”고 전했다. 제대혈 줄기세포 재생술(카티스템)을 통해서 무릎 연골의 재생이 가능하다. 나이가 비교적 젊거나 퇴행성 관절염 초·중기 환자 등에게 효과가 좋은 치료법이다.


특히 최소 절개를 하기 때문에 출혈, 통증이 적고, 회복도 빠르다고 알려져 있다. 보건복지부와 식약처로부터 효과와 안정성을 인정받은 치료법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국민관심질병 통계를 살펴보면, 2019년 퇴행성 관절증(관절염) 환자 수는 400만 명을 넘긴 404만 명으로 집계됐다.


2015년 353만 명이 었던 것에 비해 14% 증가했다. 60대 이상이 82.3%를 차지하고 있다.   1~4기로 진행되는 퇴행성 관절염 초기에는 주사치료 등을 통해 치료가 가능하지만, 중기 이상에서는 수술 치료를 해야 증상이 개선된다. 특히 말기에서는 인공관절 치환술이라 불리는 수술적 치료방법이 있다.    

 

최근의 인공관절 수술법인 3D 맞춤형 인공관절은 환자의 무릎에 맞는 인공관절을 3D로 제작해서 수술하기 때문에 정확도가 높고, 수술 만족도도 높다. 기존의 인공관절 수술에 비해 절개 범위도 적고, 수술시간 단축, 합병증 감소 등의 많은 장점으로 3D 맞춤형 인공관절 수술을 받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인공관절 수술은 전문의의 풍부한 수술 경험과 능력에 따라 수술 결과에 영향을 미친다. 3D 맞춤형 인공관절 발명자(특허등록번호 10-1738109외 3건)인 연세스타병원 권오룡 병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은 “3D 맞춤형 인공관절은 맞춤 정장처럼 본인의 무릎에 딱 맞는 인공관절이다.


그렇기 때문에 맞춤형 인공관절 수술은 과거에 비해 인공관절의 수명 증가 등 과거의 단점을 대폭 보완했다. 특히 수술 직후 보행이 가능하고, 재활치료를 통해 걷는 즐거움을 다시 찾는 환자들이 많다”고 전했다.      

박준혁 기자
 

[ Copyrights © 2019 시민프레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