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지는 현장에서 발굴한 기사를 모아 제작합니다.
>HOME > 오피니언
분당차병원 이비인후과 김소영 교수 중증 난청 환자, 정상 청력자보다우울증 위험 높아
시민프레스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7.09.18 14:18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네이버    
분당차병원 이비인후과 김소영 교수

중증 난청 환자, 정상 청력자보다우울증 위험 높아

청각장애로진단받은 중증 난청 환자 6,136명 추적조사

연령, 성별, 경제적 수준, 거주지등 동일한 조건에서 중증 난청 환자 우울증 위험도 1.37배 높아

중증 난청환자들의보청기, 인공와우 등 청각재활 중요

차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원장 김동익) 이비인후과 김소영 교수는 중증 난청환자가 정상 청력자에 비해 우울증 위험도가1.37배 높다는 연구결과를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미국 공공과학도서관이 발행하는 국제학술지인 플로스원(PLoSONE)에게재됐다. 이비인후과 김소영 교수는 2002년부터 2013년까지실시된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를 바탕으로 연구를진행했다. 

세 번의 순음청력검사(주파수대별로어떤 크기의 소리까지 들을 수 있는지 측정하는 검사)와 한번의 청성뇌간반응검사(청각자극을 주고 뇌간에서 유발되는 반응을 측정하는 검사 )를 통해 청각장애로 진단받은 중증 난청환자군 6,136명과 연령, 성별, 경제적 수준, 거주지 등을 동일한 조건으로 정상 청력 대조군 24,544명을 설정한 후 치매와 고혈압,당뇨, 고지혈증 등 우울증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교란인자들을 보정하여 분석했다. 

연구 결과 중증 난청환자는 정상 청력인 사람에 비해 우울증으로 진단 받을 위험도가 1.37배 높게 나타났다. 특히 중증 난청 남성의 우울증 위험도가여성보다 높게 나타났다. 60세 이상 중증 난청 남성의 우울증 위험도는 1.51배로 여성의 1.25배 보다 높았다. 30세 이하에서도 남성은 2.8배,여성은 1.93배로 남성이 높은 우울증 수치를 보였다. 또한고소득층 1.64배, 저소득층 1.25배로 경제적 수준과 무관하게 난청이 우울증에 영향을 미치는 결과를 보였다.  

이비인후과 김소영 교수는 “난청 환자들이 겪는 의사소통의 단절과사회생활의 제한 등이 우울증의 위험도를 높이는 데에 영향을 줄 수 있다”며 “이번 연구는 우울증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인구학적 특성들과 만성질환들의 영향을 보정하여 얻어진 것으로 난청환자들의 보청기, 인공와우 등을 통한 청각재활의 중요성을 알려주는 것”이라고말했다. / 박준혁 기자 

[ Copyrights © 2013 시민프레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네이버  

 

뒤로가기 위로가기